« 韓国語の資料:[삶과 문화] 너무 늦게 깨달은 크고 중한 대가 | トップページ | 2016年8月18日(木) »

韓国語の資料:[우리말 톹아보기] 사이시옷 적는 법

출처 한국일보 http://www.hankookilbo.com/v/5417dc5854d5469fb04f933978472734

사이시옷은 다음의 네 가지 원칙에 따라 적는다.

첫째, 사이시옷은 ‘촛불(초+불), 나뭇잎(나무+잎)’처럼 명사와 명사가 합쳐질 때만 쓸 수 있다.

‘해님’일까, ‘햇님’일까? ‘해’는 명사지만 ‘-님’은 접미사이므로 사이시옷이 나타날 환경이 아니다. ‘해님’이 맞다.

둘째, 사이시옷은 두 말 사이에서 소리가 덧나거나 뒷말의 첫소리가 된소리로 변할 때만 쓸 수 있다. ‘위’와 ‘마을’이 합쳐지면 /ㄴ/이 덧나 [윈마을]이 된다. 그래서 ‘윗마을’로 적는 것이다. ‘위’와 ‘동네’가 합쳐질 때는 뒷말의 첫소리가 된소리로 변해 [위똥네]가 된다. 그래서 ‘윗동네’로 적는 것이다. ‘위쪽, 위층’의 경우, 별다른 소리의 변화가 없으므로 사이시옷을 적을 수 없다. ‘윗쪽, 윗층’은 잘못이다. 이처럼 사이시옷은 소리와 직접 연관되어 있으므로 평소에 표준 발음을 잘 익혀 두는 것이 중요하다.

셋째, 사이시옷은 두 말 가운데 순우리말이 하나 이상 있고 외래어가 없을 때에만 쓸 수 있다. ‘소수점(小數點)’은 [--쩜]으로 소리가 나므로 사이시옷을 쓸 만한 환경이지만 순전한 한자어이므로 사이시옷을 쓸 수 없다. ‘꼭짓점(--點)’은 [--쩜]으로 소리가 나고 ‘꼭지’가 순우리말이므로 사이시옷을 써야 한다. ‘만둣국’이나 ‘우윳빛’도 같은 이유로 사이시옷을 쓴다. ‘핑크빛(pink-)’도 뒷말이 된소리로 바뀌지만 ‘핑크’가 외래어이기 때문에 사이시옷을 쓸 수 없는 것이다.

끝으로, ‘곳간, 셋방, 숫자, 찻간, 툇간, 횟수’는 순전한 한자어이지만 예외적으로 사이시옷을 적도록 하고 있다. 예외는 이 6개에 한정되므로 ‘전세방’이나 ‘기차간’을 ‘*전셋방’이나 ‘*기찻간’으로 적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.

이대성 국립국어원 학예연구관

|

« 韓国語の資料:[삶과 문화] 너무 늦게 깨달은 크고 중한 대가 | トップページ | 2016年8月18日(木) »

韓国語の資料(新聞など)」カテゴリの記事

コメント

사이시옷은 어려워서 매번 사전을 찾아봤는데, 이번 기회에 외워두려고요.^-^

投稿: 한샘 | 2016年8月 4日 (木) 09時28分

コメントを書く



(ウェブ上には掲載しません)




« 韓国語の資料:[삶과 문화] 너무 늦게 깨달은 크고 중한 대가 | トップページ | 2016年8月18日(木) »